전상철

 

공간 2012 – 리듬

 

천정에 매달려 설치된 전상철의 조각 작품은 미술관 로비를 염두에 두고 구상된 것이다. 엄청나게 크지만 공기처럼 가벼워 보이는 작품을 통해 그는 두 가지를 얻고자 한 것으로 보인다. 하나는, 이번 비엔날레에 강력한 조형적 질감을 가진 기성품을 전시하는 것이다.

 

다른 하나는, 부산 사람들이 쉽게 알아볼 수 있는 재료를 사용하는 것인데, 항구도시로서 그 도시가 가진 노동의 역사를 상징할 수 있는 재료여야했다.

 

전상철은 (서로 다른 강도와 밀도와 색깔을 가진) 다양한 종류의 어망을 사용 했다. 작품은 관람객들과 함께 그 공간을 공유했다. 공감할 만하다. 심지어 어망을 가볍게 잡아당길 수도 있어서, 특히 주변 환경을 점점 더 가상적 세계로 인식하려는 어린이 관람객들에게는 감각 체험을 제공해줄 수도 있을 것이다.

 

 

 

<